부탄가스통을 입에 물고 서울 시내를 질주했다

부탄가스통을 입에 물고 서울 시내를 질주했다

31

서울 강북경찰서는 부탄가스를 마신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화학물질관리법 위반)로 김모(41)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김씨는 7일 오전 7시40분께 환각물질인 부탄가스를 흡입한 채 서울 중랑구 자택부터 강북구 도봉로까지 약 10㎞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부탄가스통을 입에 물고 운전하는 사람이 있다’는 112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김씨를 쫓아가 붙잡았다.

경찰은 환각 상태인 김씨가 인명 사고를 낼 수도 있다고 보고 순찰차 4대를 동원해 도주로를 막고 300m를 쫓아가 김씨 차량을 막아섰다. 김씨는 순순히 체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tv

김씨 차량의 트렁크와 운전석 주변에는 부탄가스 22통이 발견됐으며 16통은 빈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우울증 때문에 우발적으로 마셨다고 진술하지만 차량에 있던 부탄가스 통 개수와 두 차례 같은 혐의로 입건된 전력으로 볼 때 중독에 따른 범행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